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목포 도시재생지 탐방]

우리에겐 사라진 것들

목포 원도심 목원동의 옥단이 길을 걸으며...





목포역 도착, 사진 찍는 사람의 권유로 손가락 작은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는 소셜박스입주자들



쌀쌀한 겨울 날, ktx 기차를 타고 상암소셜박스 입주자와 마포활동가의 목포야행이 시작되었다. 투어지역은 현재 활발하게 활동을 보이고 있는 목포도시재생지원센터 및 원도심의 골목탐방을 위주로 진행된다. 목포가 처음이라 설레 였는데, 도시재생의 진행상황과 마포에서도 진행되고 있는 골목탐방에 대한 타 지역의 활성화도 참고할 만한 중요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물론 맛집과 경치도 한 몫ㅎ


(좌)목포시 도시재생지원센터 어울림회관 입구 모습  /  (우)목포시 도시재생지원센터에서 도시재생에 대한 성과를 설명해 주고 있다


센터 관계자분의 이야기를 들은 후 이제 원동심인 목원동 (다른 곳은 대부분 바다 매립지이고 원도심인 목원동은 유달산이 있는 실제 목포 옛 땅이다.) 골목탐방을 위해 목포시 골목길 해설사라는 공식직함을 가지고 있는 진지연 해설사님의 골목길의 숨은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좌) 골목탐방해설사가 원도심인 목원동을 설명하고 있다. 이후의 설명은 목원동의 역사와 더불어 골목에 얽힌 이야기를 전라도 음식처럼 맛깔나게 설명해 주었다.

(우) 골목투어의 시작, 쌀쌀한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밝은 모습으로 골목을 설명해주시는 진지연 해설사님.


우리는 우선 옥단이 골목이라는 골목투어를 시작하였다. 옥단이 라는 실존 인물로 차범석의  작품 "옥단어"에서 유래가 되어 붙여진 골목 투어 이름으로, 1930년대부터 해방 무렵까지 유달산 아래 목원동 일대를 돌아다니며 물장수를 했던 옥단이가 지나던 골목길을 옥단이 길로 조성되었다.


(좌) 가장 닮은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이동은 매니저가 그 당시를 재현하고 있다. / (우) 옥단이


옥단이 길은 유달산 자락을 걸어서 탐방 할 수 있는 관광루트로 이매방, 차범석, 김우진, 허건 등 유명 인사들과  얽힌 과거 이야기를 엿볼 수 근•현대 공간과 더불어 아름답게 꾸며진 벽화와 도시재생사업으로 리모델링이 진행된 게스트 하우스, 청년 창업 공간 등 다채로운 골목을 경험 할 수 있었다.


(좌) 북교동 성당으로 극작가인 김우진 선생님이 작품활동을 했던 곳 / (우) 한국무용의 거장 이매방 선생님을 기리며 만들어 놓은 글귀 (구름다리 밑에 위치)


다채로운 형태의 골목길 벽화, 이 벽화에서 뱀과 팬더를 찾아보세요! 찾으셨나요?

 


다채로운 마을 골목 벽화, 마을 골목길의 벽화는 원하는 집에만 벽화를 그려주었다고 한다. 그 그림은 집 주인이 원하는 그림으로 그려주었고, 일방적인 소통이 아니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한 소통을 해가는 과정이 명확하게 들어나는 듯 하다. 그래서 그런지 외형에서 그 집안의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을 듯 하다. 골목탐험의 또 다른 재미인 듯 하다. 좀 장난기가 많은 분들이 사는 분위기다.

(좌) 만인계터에서 추첨을 했던 돌림판을 재현해 놓은 공간 / (좌) 리모델링 된 청년 재생 공간

만인계는 만명의 사람들이 계의 형태로 돈을 모아 추첨을 통해서 수익금을 당첨자에게 나눠주고 나머지 이익금으로는 일제강점기 시절 마을재생 자금이나 어려운사람들을 돕는 형태로 사용했던 어찌보면 지금 마을공동체의 자산화과정, 그 시절 지식인들의 선도적인 방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지금 우리도 잘 해 내지 못하고 탁상에 머무를 수 있는 일을 목포시민들은 그들의 단단한 커뮤니티와 독립에 대한 열망으로 후손들에게 좋은 실례가 되었고 그분들의 시민의식을 얼마나 높았을까? 라는 추측을 하게 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실제로 이 지역의 도로명도 마인계로이다. 그런데, 여기서 왜 만인계로(만명이 모여서 돈을 모았으니 당연히 만인계가 옳지않을까? )가 아니라 마인계로일까 의문? 이 의문은 해설사님이 명쾌하게 이야기 해 주었다. 전라도 분들이 같은 받침이 연속해서 나오면서 앞에 받침을 잘 발음하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장흥을 자흥이라고 발음하는 것 처럼 만인계도 마인계로 발음해서 그렇게 된 거라고 한다. 사투리의 편리성? ㅎ재미있는 지역특성이다.  

또한, 목포1897이라는 개항년도를 표시한 공간은 도시재생의 일환으로 청년들이 공간 리모델링을 거쳐서 상점이나 커뮤니티 공간, 게스트하우스의 공간으로 탈바꿈 후 성업중이다. 골목 투어 중에 여러곳의 공간을 마주할 수 있었다. 

목포 청년회관

현재는 소극장으로 예술체험이나 마을 커뮤니티공간으로 사용되고 있는 과거의 건물로 목포의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모금을 통해서 지어졌으며, 신간회(1927년 6월18일 설립된 항일민족운동단체) 목포지회 항일 운동의 터전 이였던 곳, 광복이후 교회 건물로 사용되다, 2002년 근대 문화재로 등록 된 후 현재의 모습으로 사용되고 있다.


(좌) 오래된 마을 슈퍼는 왠지 정감이 간다. (라면주류쌀 등 딱 필요한 생필품만 판매

(우) 오래된 마을 이용원을 따라 내려오고 있는 중슈퍼와 더불어 많이 볼 수 있는 골목 노포


이외에도 노라노 미술관(우체사터), 코폼방제과, 동본원사, 무안감리서터 등의 역사적인 공간과 오래된 노포들을 돌아 보았다. 
목포시의 원 도심 도시재생에 대한 의지가 엿보인다. 즐거운 경험이였다. 그리고 느낀 것은 우리에게도 있었지만 지금은 우리에게 없는 것을 많이 떠올리게 한다. 오래된 노포들 그리고 역사적인 건물들...지금 홍대와 마포에는 오래된 근•현대의 공간을 마주하기 힘들다. 개발을 하고 상업적인 원도심의 개발로 우리의 감성 속에 있던 많은 공간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되었다. 이건 홍대와 마포만이 가지고 있는 아쉬움이나 문제는 아닐 듯 싶다. 오래된 건물을 보전하는 것 만이 도시를 살릴 수 있는 것은 분명 아니지만 지금 목포의 근•현대 건물과 공간의 역사는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가는 중요한 원동력임에 틀림없다. 목포의 지역재생의 모습은 또 어떤 모습으로 변할 지는 모르지만 모든 공간은 이익창출보다는 원주민들의 생활에 근거한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원도심의 많은 이야기가 더 빛을 바랄 수 있는 도시재생이 일어나길 바란다. 

끝으로 가장 맛있던 공간 한 곳 추천하고 싶다. 조선 쫄복탕과 오거리 식당...정말 또 가고 싶다.

(좌) 오거리식당 / (우) 조선쫄복탕




글, 사진 / 이성재 ((주)모미코 대표)


Comment +0